검색 메뉴닫기
일반

​아시아인 최초로 EPL 골든 부츠 받은 손흥민

기사 정보
작성자 : 이동훈 기자
작성일 : 2022-05-23 07:16

아시아인 최초로 EPL 골든 부츠를 받은 손흥민. [사진=AP·연합뉴스]

5월 23일(한국시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021~2022시즌을 마치는 마지막 38라운드.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는 노리치 시티와 토트넘 홋스퍼가 마주했다.

홈 팀인 노리치는 5-4-1 대형, 원정팀인 토트넘은 3-4-2-1 대형으로 맞섰다.

선봉 해리 케인(토트넘) 뒤에는 손흥민(30)이 섰다.

경기 시작을 앞두고 비장하게 몸을 풀었다. 기회가 찾아왔기 때문이다.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를 뛰어넘고 EPL 득점왕에 오를 기회다. 등극 시 아시아인으로는 처음이다.

자정, 10경기가 동시에 시작됐다. 리버풀은 울버햄프턴을 상대했다.

분위기는 토트넘이 좋았다. 포문을 연 것은 전반 16분 데얀 클루세브스키(토트넘)다.

고대하던 손흥민의 골이 나오나 싶었지만, 두 번째 득점의 주인공은 해리 케인(토트넘)이었다.

전반 45분이 지났다. 손흥민도 살라흐도 침묵했다.

후반 19분 클루세브스키가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3-0. 이렇게 경기가 끝나나 싶었다.

손흥민이 날아오르기 시작한 것은 후반 25분. 수비수의 실책을 놓치지 않았다. 치고 들어가며 골키퍼를 앞에 두고 오른쪽으로 공을 밀어 넣었다. 살라흐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22호 골.

5분 뒤인 후반 30분. 이번에는 공동 득점왕이 아닌, 단독 득점왕을 노렸다. 좌측에서 공을 잡은 손흥민이 한 바퀴를 돌며 오른발로 아름다운 궤적을 만들었다. 회전하던 공이 골문으로 들어갔다. 23호 골. 득점왕이 눈앞에 다가왔다.

손흥민의 두 골이 경기의 마침표를 찍었다. 5-0 완승이다. 시즌 4위로 다음(2022~2023)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확정 지었지만, 손흥민은 안도할 수 없었다.
 

선수들과 함께 포효하는 손흥민(중앙).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리버풀의 경기가 끝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아니나 다를까. 살라흐가 후반 39분 울버햄프턴의 골망을 흔들었다. 23호 골로 손흥민과 다시 어깨를 나란히 했다.

후반 44분 또다시 리버풀의 득점 소식이 들려왔다. 이번에는 다른 선수였다. 주심이 추가 시간으로 4분을 설정했다. 길고 긴 4분이다. 주심이 경기 종료 휘슬을 불었다.

23골을 넣은 손흥민이 아시아인 최초로 EPL 득점왕에 오르는 순간이다. 살라흐와 함께 공동 득점왕이다.

각기 다른 경기장에서 시상식이 진행됐다. 손흥민이 환한 미소와 함께 가장 먼저 골든 부츠(득점왕)를 받았다. 살라흐는 도움왕(13개)과 득점왕 상을 함께 받았다.
 

우승 기분을 만끽하는 맨체스터 시티 팬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시즌 우승은 맨체스터 시티의 몫이 됐다. 애스턴 빌라를 상대로 0-2로 뒤지다가, 3-2로 뒤집었다. 극장 우승이다.

영국 맨체스터시의 에티하드 스타디움 녹색 잔디 위에 팬들이 쏟아졌다. 극적인 우승이 만들어낸 장관이다. 전광판에는 '즉시 잔디를 떠나달라'고 적혀 있었다. 시상식을 진행하기 위해서다.

기다리는 긴 시간 동안 맨체스터 시티 팬들은 응원을 멈추지 않았다. 선수들은 우승 메달을 목에 걸고, 우승컵을 높이 들었다. 1880년 창단 이후 8번째 EPL 우승이다.

<저작권자© 아주경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 금지>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