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닫기
경상

경북도, 전국 근로자 휴가비 지원...경북여행상품 구매 시 50%, 최대 5만원 할인

기사 정보
작성자 : (안동) 최주호 기자
작성일 : 2022-05-23 16:43

근로자 휴가비 지원 사업 포스터. [사진=경상북도]

경상북도는 문화체육관광부,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경북에서 휴가를 보내고자 하는 전국의 근로자 및 가족을 대상으로 한 휴가비 지원 사업을 23일부터 6월 말까지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근로자 휴가비 지원 사업은 근로자들의 ‘쉼표가 있는 삶’을 위해 근로자 및 가족의 국내 여행 경비를 정부와 기업이 공동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2020년부터 경북도-문화체육관광부-한국관광공사가 동반 프로모션을 진행해 오고 있다.
 
경북관광 프로모션의 총 사업비는 1억5000만원으로 전국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비영리민간단체, 사회복지 및 의료법인 근로자 2700여 명이 지원 대상이다.
 
개별 지원 한도는 상품 구매 가의 50%, 최대 5만원을 할인 받을 수 있다.
 
또한 지난 3월 대형 산불 발생으로 큰 피해를 입은 울진 지역을 여행할 경우에는 최대 10만원 할인을 적용 받는 특별 프로모션도 진행해 지역 경제 복구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올해는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로 여행 수요가 얼어붙었던 지난해와 비교해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지원 한도를 기존의 절반인 5만원으로 낮추는 대신, 보다 많은 근로자가 경북에서의 휴가를 즐길 수 있도록 구성했다.
 
경북여행을 희망하는 근로자는 별도의 신청 절차 없이 ‘휴가숍 온라인몰’에서 경북 관광 상품 특별관 또는 배너를 접속해 프로모션 상품을 선택하면 할인이 적용된 가격으로 바로 구입이 가능하다.
 
프로모션은 숙박, 패키지, 교통 편의 3가지 카테고리로 나눠 진행되며 여행전문관, 여기어때 등 8개의 제휴 업체와 4086개 숙소가 참여해 지역 23개 시군 어느 곳에서도 빠짐없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김상철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잘 놀고 잘 쉬는 사람이 일도 더 잘한다”며, “경북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활력을 가득 채워 돌아간다면 일의 능률은 물론 삶의 질도 크게 향상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휴가비 지원 프로모션은 코로나19의 재유행으로 중단 기간이 길었던 만큼 올해 2월까지 연장 진행했다.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최종 1643건의 이용 건수와 3억9000여만원의 매출 실적을 올려 침체된 지역 여행 업계의 조기 회복에 일조했다.

<저작권자© 아주경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 금지>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