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닫기
문화재

최응천 문화재청장, '靑 질문'에 곤혹 "본연의 업무에 충실"

기사 정보
작성자 : 전성민 기자
작성일 : 2022-07-27 16:49

최응천 문화재청장이 27일 서울 중구 한국의 집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5월 취임한 최응천 문화재청장이 청문회 같은 첫 번째 기자간담회를 치렀다.

최근 혼선을 빚고 있는 청와대의 활용 방안에 관한 집중적인 질문에는 “본연의 업무에 충실하겠다”는 원론적인 답변만 되풀이했다.

최 청장은 27일 서울 중구 한국의집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문화재청은 본연의 업무를 충실히 할 것이고 어디로 (관리·운영 권한이) 이관되든 우리가 맡은 부분, 활동은 그대로 유지할 예정이다. 관리 주체는 중요하지 않다”라며 “문화재청은 활용보다는 보존에 방점을 둘 것이다”라고 말했다.

윤석열 정부 출범과 함께 문화재청을 이끌게 된 최 청장은 국립중앙박물관 부장과 동국대 교수를 지낸 불교미술 전문가다.

문화재청은 이날 간담회에서 새 정부 출범에 맞춰 진행하는 정책 방향과 주요 과제 등을 발표했다. 하지만 1시간 넘게 진행된 간담회의 대부분은 문체부의 청와대 활용 방안 계획과 문화재청의 후속 대응에 집중됐다.

계속된 질문에 최 청장은 “(청와대 개방) 이후 방안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준비하지 못했던 점은 인정한다. 제 불찰이다”라고 말했다.

관리 주체에 관해 이야기를 하던 중 최 청장은 ”(청와대 관리·운영 업무를) 맡은 쪽이 오히려 손해”라며 ”솔직히 말하면 (문화재청이) 직접 해보니 힘들고, 예산이나 인력을 다른 데 쓰면 좋겠다는 생각이었다”라고 토로했다.

최 청장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김포 장릉’ 인근에 조성된 아파트 단지와 관련해서는 “(부당한 행위에 대한) 조처를 하지 않으면 제2, 제3의 사태가 일어날 수밖에 없다”며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이어 그는 “1심 판결에 논쟁 소지가 많은 부분이 있다. 2심이 어렵다고 하더라도 경종을 울리기 위해서 항소한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문화재청은 4대 정책 방향으로 △문화재 관리체계 혁신 △문화유산의 온전한 보존과 품격있는 활용 △문화재 보존에 따르는 국민 불편 최소화 △세계 속 우리 유산의 가치 확산을 제시했다.

문화재청은 1962년 제정된 문화재보호법 체계를 전면 개편한다. 이에 따라 60년간 쓰였던 ‘문화재’라는 용어는 ‘국가유산’으로 바뀐다.

<저작권자© 아주경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 금지>

페이지 상단으로